송승환 연극 복귀작 ‘더 드레서’ 공연

배우 송승환이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 복귀해서 투혼을 보여줬던 연극 ‘더 드레서’(THE DRESSER·사진)가 다시 공연된다. 국립정동극장은 지난해 초연한 ‘더 드레서’를 11월 16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재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작품은 작품 선정·기획·제작…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음악가처럼 고전음악 듣는 법 안내

클래식의 발견/존 마우체리/장호연 옮김/에포크/1만7000원 음악가들은 음악을 어떻게 들을까. 음악을 즐겨듣는 취미를 가진 사람이라면 한 번쯤 떠올려봤을 궁금증이다. 음악을 듣는 것은 모두가 할 수 있지만, 전문적으로 청취나 감상을 훈련받은 적이 없다면 스스로 제대로 …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핵전쟁으로 대재앙 맞은 지구 생존자에게 무엇이 필요할까

사피엔스가 알아야 할 최소한의 과학 지식/루이스 다트넬/강주헌 옮김/김영사/1만5800원 현존하는 유일한 인류를 지칭하는 호모 사피엔스는 ‘슬기로운 사람’이라는 뜻의 라틴어다. 슬기롭지 않던 인류의 다른 종들은 모두 멸종했다. 다른 종과 차별된 지식의 축적과 전승, 집…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한류콘텐츠 공모전에 111개국 4만2000건 출품

해외문화홍보원이 주관하는 제8회 국제 한류 콘텐츠 공모전 ‘토크토크코리아 2021’에 111개국 4만2120건의 작품이 접수됐다. 13일 해외문화홍보원에 따르면 올해는 예년보다 작품 공모 기간이 짧았지만 참여 규모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아시아…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일본인이 파헤친 강제징용자들의 참상

70년 만의 귀향/도노히라 요시히코/지상 옮김/후마니타스/1만8000원 나가사키의 종/나가이 다카시/박정임 옮김/페이퍼로드/1만3800원​ 상쾌한 가을 날씨가 펼쳐진 1976년 9월 3일 오후, 정토진종 홋카이도 사찰인 이치조지(一乘寺)의 젊은 승려 도노히라 요시히코(…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새로 나온 책] 기계, 권력, 사회 외

기계, 권력, 사회(박승일, 시월의책, 2만2000원)=인터넷은 모든 이들에게 자유로운 정보를 제공하는 유토피아적 매체로 여겨지기도 했으나 현재의 인터넷은 이런 유토피아적 세계와 거리가 멀다. 네티즌들은 이념이나 자신이 보유한 정보에 따라 서로 다른 입장에 선 타인을 …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솔비, 영국에서 신생 아트페어 참가… 사치갤러리 기획전은 아냐

가수 겸 화가 솔비(본명 권지안)가 영국에서 열리는 신생 아트페어(미술장터) 행사에서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한다. 13일 소속사 엠에이피크루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달 4일까지 영국 런던 일대를 돌며 열리는 ‘2021 포커스 아트페어 런던’에 자신의 작품 케이크 연작(‘…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한류콘텐츠 공모에 4만건 출품 ‘역대급’

국내외 외국인이 한국문화를 소재로 콘텐츠를 만들어 출품하는 공모전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작품이 출품됐다. 문화 한류 열풍을 증명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국제 한류 콘텐츠 공모전 ‘토크토크코리아(Talk Talk Ko…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산·빙하·호수 아름다운 자연, 알프스의 나라 버킷리스트 여행 [박윤정의 원더풀 스위스]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본 적이 있는 그랜드 투어! 여행상품을 일컫기도 하고 스포츠 경기를 일컫기도 한다. 여러 가지 의미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긴 하지만 유래는 17∼19세기 영국을 중심으로 유럽 상류층 귀족 자제들이 역사와 문화를 배우기 위해 떠나는 유럽여행에서 비롯한…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시집 선물 올 때마다 부부싸움 시인이면서 시집도 못 낸다고… 이제는 시가 저절로 흘러나와” [나의 삶 나의 길]

퇴직을 하루 앞둔 2016년 12월 24일, 야구장의 철망 보수작업을 위해 높은 크레인 위에 올라가 있던 그의 휴대전화 수신음이 길게 울려 퍼졌다. 발신처는 회사일로 바빠서 며칠 전에야 겨우 건강검진을 받았던 병원. “선생님, 아무래도 위암 같습니다. 병원에 오셔야겠어…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