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등도 기억하는 올림픽 [작가 이윤영의 오늘도 메모]



“정말 맞고 하니까 잘한 거야?” 동생이 쏘아 올린 이 말 한마디가 화기애애하던 집안의 분위기를 일순간 ‘영하 10도’로 만듭니다. 만년 4등만 하던 수영선수 준호는 엄마의 발 빠른 섭외력으로 전 아시아 신기록까지 달성한 국가대표 출신 코치 광수를 만나면서 1등과 불…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