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술인상 2021 최종 후보작 4명이 MMCA에서 작품을 전시한다.

한국예술인상

한국예술인상 2021이 10월 20일 MMCA서울에서 10번째 판을 위해 돌아왔다.

한국예술인상은 국내외 미술 전문가들로부터 평가를 받아 선정된 4명의 참가자 중 1명이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최종 우승자는 내년 상반기에 발표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김상진, 오민, 최찬숙, 방정아 작가가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다. 

이들 예술가들은 각자의 예술 분야를 통해 현대 사회 문제를 다룬다. 작가 한 명당 1개씩 총 4회의 개인전이 2022년 3월 20일까지 진행된다.

각 전시회는 각기 다른 메시지와 예술 형태로 구성되지만, 결국 모두 이러한 힘든 시기에 현실을 이해하고 재해석하는 모멘텀으로 작용한다.

김 교수는 비디오게임의 램프는 실제 전기를 사용한다는 김 교수의 전시에서 인간과 가상 경험의 역설적 관계, 특히 인간이 현실과 가상 현실 사이의 어딘가에 존재한다는 개념에 대해 연구했다. 

재테크사이트 안전한 11

이번 전시회는 영상과 음향 설치미술이 어우러져 소셜미디어와 암호화폐, 메타버스 등이 우리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김 위원장 자신의 인식과 시각을 그리고 있다.

투명한 빈주머니 안에 박혀 있는 얼굴 없는 마네킹부터 나선형 천장에서 발이 튀어나온 교실, 광대무변하고 텅 빈 평야에서 멀리서

한국예술인상 2021이 10월 20일 MMCA서울에서 10번째 판을 위해 돌아왔다.

인간다운 모습이 제자리에 행진하는 텔레비전 화면까지 김씨의 단독 전시회는 섬뜩하고 괴상한 작품들로 가득하다.

그들의 이상함이 어쩌면 그들에게 그토록 깊고 의미 있는 의미를 부여해 주는 것인지도 모른다. ‘크로마 키 그린’은 구조적인 폭력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사라지는 세상을 그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씨의 말에 따라 사색 상태에 빠져 있는 속이 빈 빈 콩가방 안에 있는 사람은 계속 살아간다.

김 위원장에게 ‘사라짐’이란 개념은 새로운 생활양식이 전통 생활양식을 대체하기 위해 서서히 생겨나 다음 세대를 위한 새로운 사회질서를 형성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김씨는 10월 19일 MMCA서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하지만 하룻밤 사이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라짐’은 결국 ‘새로운 탄생’과 같은 의미를 갖는다.

오은선의 ‘히테로포니’ 전시는 음악, 음향, 영상으로 다양한 실험을 통해 시간의 본질을 탐구한다. 

음악에서 “헬로포니”라는 단어는 하나의 멜로디를 동시에 연주하는 여러 개인들을 묘사하기 위해 사용된다. 

마찬가지로, 오은선은 5개의 스크린 투영을 통해 촬영장에서 일어나는 특정 상황에 대한 다른 관점을 나누었고, 시간이 흐를수록 상황이 어떻게 변하는지 카메라에 담았다. 

작가는 ‘헤테로포니’가 하나의 전시를 구성하도록 조명, 카메라 앵글, 몸의 움직임, 환경 등 다양한 요소를 활용한다.

문화뉴스

오씨는 ‘헤테로포니’도 실험실과 같기 때문에 ‘비디오’나 ‘필름’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작품을 ‘시간 기반 설치’로 지칭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