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들의 가르침과 배움

탈북자 들의 가르침과 배움
핵무기, 기아, 심각한 인권 유린: 북한은 모두가 미워하는 나라입니다. 그곳에 살았던 많은 사람들에게 그러한 부정적인 이미지는 다른

곳에서 새로 시작하려고 할 때 직면하는 많은 어려움 중 하나입니다.

탈북자

먹튀검증커뮤니티 탈북민들의 남한 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 고등학생들은 기금 마련과 영어 교육을 직접 경험하며

가장 좋았던 점 중 하나가 탈북자들도 그들과 같다는 깨달음이라고 말했다.

3명의 자원 봉사자는 국내외 40개 학교에서 온 100명 이상의 학생으로 구성된 FSI(Freedom Speakers International) 지원 그룹인 글로벌

고등학교 연합에서 탈북자들과 교류한 경험을 공유했습니다.more news

17세의 전 공동 이사 구효원에게 가장 잊을 수 없는 기억 중 하나는 교육 프로그램을 위해 북한 동료들과 함께 보낸 3일이었습니다.

구씨는 최근 인터뷰에서 “동갑이라 친해지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각자가 가지고 있는 고민의 유형이 달랐다는 것입니다. 가족과 친구들의 도움을 받는 남한 학생들은 대부분

학교 문제에 대해 걱정하는 반면, 북한 학생들은 그런 걱정을 많이 하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하면 빨리 재정적 자립을 이룰 수 있을지 고민하며 많은 시간을 보냈다.

경기도 안성에 있는 Valor International Scholars의 학생인 Gu는 새 윤석열 정부가 이러한 상호 작용을 더 많이 장려하여 북한 주민들이

남한에서의 생활에 적응하고 그들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올해 초 서울에 있는 아시아태평양 국제학교를 졸업한 전 공동 이사인 송형민(18)씨는 FSI에서 3년간의 경험이 그가 세상과 자신의

삶을 바라보는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

“그곳에서 보낸 시간은 내 생각, 내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많은 생각을 바꾸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나도 대학생이 되면 이런 봉사활동에 더 많이 참여하고 싶다. 사람들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역할을 하고 싶다.”

남한에서 자원봉사를 하기 전에는 남한에 사는 탈북자들에게 무관심했던 송씨는 나중에 진지하게 배울 기회를 잡은 사람에게 영어를

가르치면서 많은 열정을 쏟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송 씨는 자신의 경험을 통해 탈북자 문제에 거의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사람들을 이해합니다. 그러나 그들의 목소리가 서서히 그를

변화시켰듯이 그는 그들이 다른 사람들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습니다.

FSI를 위한 기금 마련에 참여했던 김민재(19)씨는 북한에서 살아남고 탈출한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동기부여와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올해 초 Seoul Scholars International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김씨는 “그들의 용감함과 의욕에 감동을 받았다”며 “그들이 탈출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저는 북한 사람들에 대해 공격적이거나 무식한 이미지와 같은 편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 그들과 더 많은 시간을 함께 일하면서 그들이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정반대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또한 우리 모두가 한국인이라는 것을 느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