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혼밥·혼술족 증가…‘위암’ 발병 위험 급증



우리나라에서 남녀 불문하고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은 ‘위암’이다. 이는 맵고 짠 음식을 좋아하고, 잦은 음주를 즐기는 한국인들의 특성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대유행)의 여파로 혼밥‧혼술 문화가 유행하면서 맵고 짜고 기름…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