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뚝 끊긴 클래식 선율… 하반기에도 줄취소 우려 [이슈 속으로]



우리나라 클래식 무대 첫 외국 오케스트라 내한 공연은 그 뿌리가 195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1955년 5월 26일 당시 중앙청 광장 특설연주회장에서 이승만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심포니 오브 디 에어가 지휘자 월터 핸들 지휘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과 거슈윈…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