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반야심경’ 개작 혜범 스님 “말 주인이 말의 고삐를 휘어잡듯” [김용출의 문학삼매경]



“바다로 가야지.” “바다요? 바다는 왜요?” “이 세상이 바다니까.” “하필이면 왜 바다예요?” “바다는 살아 아우성치니까.”(『소설 반야심경』, 제1권, 146쪽) 파도가, 우리네 삶처럼, 푸르게 아우성치던 강릉 앞바다로 가서 오래 전 작고한 아버지의 유골을 뿌리고…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