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정수를 느낀다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1798∼1812년 사이 작곡된 총 10곡의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을 9월 12, 14,1 5일 세차례에 걸쳐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연주한다. 이번 ‘클라라 주미 강 & 김선욱 베토벤 바이올…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