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연국의 행복한 세상] 생각하지 않는 죄



아돌프 아이히만은 유럽 각지의 유대인들을 폴란드 수용소로 이송하는 최고 책임자였다. 그는 자신이 유대인 500만명을 이송했다고 자랑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아르헨티나로 도피한 그는 이스라엘 정보기관에 붙잡혀 법정에 섰다.​아이히만은 “당신의 죄를 인정하…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