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육사 캠퍼스의 흑인 병사 동상 ‘다양화의 상징’ 되다 [박상현의 일상 속 문화사]



새롭게 영토에 편입되는 서부 지역에 노예제도를 확대하지 않으려는 연방정부(북부)와 노예제도를 지키려던 남부 반란군이 엄청난 인명을 희생하며 벌인 남북전쟁 이후, 미국에서는 남부연합(Confederate States)의 장교와 병사들의 동상이 끊임없이 문제가 되어 왔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